622조 투자 ’반도체 클러스터’…일자리 3백만 개 창출
경기도에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세계 최대규모”
“생산 유발 효과 650조…일자리 346만 개 창출”
정부 “공급망 자립률 2030년까지 50%로 향상”

[앵커]
경기도 일대에 여의도 면적의 7배에 달하는 세계 최대 반도체 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해 민간에서 622조 원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3백만 개가 넘는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관련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황보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일대에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가 들어섭니다.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는 경기 용인과 성남 판교 등 경기 남부 권역에 밀집돼있는 반도체 기업과 기관을 하나로 묶는 개념입니다.

오는 2047년까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622조 원을 투자해 용인과 평택 등지에 연구 시설을 비롯한 반도체 공장 16개를 새로 짓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삼성전자가 용인 남사 국가 산업단지에 360조 원을 투입하는 등 모두 500조 원을, SK하이닉스가 용인 원삼 산업단지에 122조 원을 투입합니다.

판교와 수원, 평택은 반도체 분야 연구 개발과 교육 거점으로 거듭납니다.

오는 2029년까지, 정부는 5천억 원을 들여 카이스트 평택 캠퍼스를 짓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는 전체 면적이 여의도의 7배인 2천백만㎡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생산 유발 효과는 650조 원으로, 346만 명에 달하는 직·간접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정부는 내다보고 있습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우리 정부는 전체 생태계를 지금 키우려고 하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관련되는 협력 기업에서 나오는 일자리들이 상당히 많이 있을 거라고 보고 있고요.]

이를 위해 정부는 우선 대규모 전력과 용수를 차질 없이 공급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할 방침입니다.

또, 지난해 반도체 투자세액공제를 25%까지 확대한 데 이어 올해 반도체 예산을 재작년보다 2배 늘어난 1조 3천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를 활용해 현재 30% 수준인 공급망 자립률을 오는 2030년까지 5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윤석열 / 대통령 : 반도체는 그 어떤 산업보다도 우리의 민생을 풍요롭게 하고,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첨단 기술 상품을 우리가 만들어내야 합니다.]

삼성전자가 360조 원을 투자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2년 뒤인 오는 2026년 첫 삽을 뜰 예정입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그래픽 : 홍명화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401151803318850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무단 전재, 재배포금지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