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전속계약을 해지한 멤버 3인과 외주 프로듀서 안성일 씨 등을 상대로 130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합니다.

19일 어트랙트는 “피프티피프티 전 멤버 새나, 시오, 아란 씨에 대해 전속계약 위반에 따른 손해배상과 위약벌을, 전속계약 부당파기에 적극 가담한 더기버스, 안성일 씨와 백진실 씨, 3인 멤버들의 부모 등에게는 공동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을 각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는데요.

어트랙트는 청구 금액을 130억 원으로 산정한 이유에 대해 “손해배상액과 위약벌은 수백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산정됐지만, 소송 과정에서의 추후 손해 확대 가능성 등을 감안해 우선 소장 제출 단계에서는 명시적 일부 청구 방식으로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내레이션 : AI앵커 Y-GO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