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잘 짜인 사기극”
신원식, 9·19 군사합의 파기 필요성도 줄곧 주장
軍 당국, 한미일 안보 협력 방침…내년 확대 추진
내년 후반기 ’확장억제 전담’ 전략사령부 창설

[앵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북한 선의에 기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잘 짜인 한 편의 사기극이라며 지난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군의 물샐 틈 없는 대비태세를 강조하기 위한 취지라지만,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군을 상대로 한 발언으로 적절했는지, 지적도 제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개최한 신원식 국방부 장관.

군에 압도적 대북 억제력을 주문하며 대남 도발에 대한 경고도 내놓았습니다.

[신원식 / 국방부 장관 : 북한이 평화를 해치는 망동을 한다면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파멸의 지옥뿐입니다.]

그러면서 북한 선의에 기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가짜라며 지난 정부의 대북정책을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신원식 / 국방부 장관 : 북한의 선의와 초현실적인 낙관에 기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완벽한 가짜였습니다. 잘 짜여진 한 편의 사기극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닐 겁니다.]

이번 발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도발에 대해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신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9·19 군사합의를 비판해왔습니다.

실제로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자 9·19 합의 일부 효력 정지를 선포했고, 북한은 이에 맞서 9·19 합의 파기를 선언했습니다.

군 당국은 이번 회의에서 대북 도발 억제를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와 관련해 한미일 3국의 실시간 공유 체계의 연내 정상 가동 계획과 함께 내년엔 수상·수중·공중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연합 훈련 확대 방침도 밝혔습니다.

또 미국의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 전담부대인 ‘전략사령부’의 창설 절차도 내년 후반기까지 계획대로 추진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병역자원 감소와 미래전을 대비한 ‘국방 AI 센터’도 내년 창설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최민기입니다.

YTN 최민기 (choim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312132221054708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무단 전재, 재배포금지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