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핵심 인사들의 ‘용퇴론’으로 여당 내부가 어수선한 가운데, 민주당 초선 의원 2명이 오늘(13일)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홍성국 의원과 이탄희 의원인데, 정작 민주당 주류에서는 아직 이렇다 할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증권사 직원에서 사장까지 거친 ‘증권맨 신화’ 주인공이자, ‘경제통’으로 꼽혔던 홍성국 의원이 재선에 도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후진적인 정치 구조에 한계를 느꼈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홍성국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지금의 후진적인 정치 구조가 가진 한계로 인해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때로는 객관적인 주장마저도 당리당략을 이유로 폄하 받기도 했습니다.]

같은 날, 판사 출신 이탄희 의원도 내년 총선 기회를 포기하고 백의종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현행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해야 한다며 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이탄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다 내려놓겠습니다. 선거법만은 지켜주십시오.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에도 호소합니다. 멋지게 지면 무슨 소용, 그게 아닙니다. 멋지게 이깁시다.]

불출마 배경은 달랐지만, 두 초선 의원의 결단은 민주당 내 인적 쇄신론에 불을 댕겼습니다.

비주류 이원욱 의원은 친명 기득권에 지친 정치인들이 민주당을 이탈하는 거라고 주장하며 이재명 대표 체제를 겨냥했습니다.

‘인적 쇄신이 없는 현재의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못하다’, ‘장제원 의원도 하는데 왜 이재명 대표는 못 하느냐’고 날을 세웠습니다.

부산을 찾아 민생 행보에 나선 이재명 대표는 말을 아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장제원 의원 불출마 선언했는데 다선 의원 불출마 권유할 생각 없으신가요?)…. (험지 출마나 이런 결단하실 생각은 없으신가요?) …….]

일부 친이재명계 의원은 여당이 촉발한 ‘용퇴론’을 평가절하했습니다.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지난달 초에 불출마 요구했을 때, 그때 불출마 선언했다고 그러면 국민들에 감동을 줬겠죠.]

다만 홍익표 원내대표는 민주당도 자연스레 인적 쇄신이 시작될 거라며, 이미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들이 적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연스럽게 시작될 거라고 보고요. 사실 그전에 이미 우리 당은 산발적으로 인적 쇄신이 있었죠. 사실은 우리 당은 기본적으로 먼저 조금 조금씩 해오고 있는 거죠.]

지금까지 내년 총선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힌 민주당 의원은 모두 6명입니다.

하지만 당내 주류의 희생은 부족하다는 평가가 적지 않아 향후 여당의 쇄신 폭과 속도에 따라 이재명 대표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촬영기자 ; 이상은 박재상
영상편집 ; 임종문
그래픽 ; 최재용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312132134030097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무단 전재, 재배포금지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